New horizons for European Tech Growth & Asia

The next Global Tech Leaders will be European
Partners of choice for exceptional Founders

코렐리아는
유럽의 글로벌 챔피언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

코렐리아 캐피탈은 파리, 런던, 서울을 중심으로 유럽의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입니다. 유럽 스타트업들이 아시아 시장에서 도약하고 기술 저변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고의 투자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코렐리아는 한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비롯하여 아시아 내에서의 풍부한 네트워크를 자랑하며, 포트폴리오 기업들에게 자본 투자 이상의 다양한 가치를 제공합니다.

프랑스 디지털 경제부 장관과 문화부 장관을 역임한 플뢰르 펠르랭 대표가 2016년 창립한 코렐리아 캐피탈은 3억 유로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는 투자 플랫폼입니다.

코렐리아는 열정과 경험, 그리고 네트워크를 가지고 역량 있는 창업가들이 글로벌 시장의 챔피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철저한 분석을 통해 훌륭한 창업가들의 성장을 모든 단계에서 지원합니다

코렐리아는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역량 있는 유럽의 창업가들을 발굴하고, 함께 성공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코렐리아는 명확한 투자 기준과 원칙을 가지고 투자 대상을 발굴하고 신속하게 투자 적합성을 평가합니다.

코렐리아는 파트너 창업가들과 긴밀하게 협력합니다. 파트너 기업들이 다양한 시장을 개척하며 직면할 어려움들을 깊이 이해하고, 저희의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여 기업들의 도전을 성공으로 이끌 것입니다.

유럽의 선두적인 유망 기업들을 지원합니다

지속 가능한
기술 생태계를
지지합니다

더 알아보기

‘지속 가능한 발전’ 이라는 개념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전세계적 관심을 끌면서 비즈니스와 정치적 의제로 꾸준히 부각되어 왔습니다. 또한, 규모와 상관없이 모든 조직들은 그들이 미치는 사회·환경적인 영향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인식이 점차 강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로서 법적 의무들은 거의 대부분 대기업만에게만 국한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 코렐리아는 윤리적인 이유는 물론 경제적 이유로도 기업 활동의 모든 단계에서 ‘지속 가능성’ 이 필수불가결한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회·환경 문제를 적극적으로 포용하는 기업이야말로 장기적으로 우수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유럽은 ‘지속 가능한’ 차세대 글로벌 리더들을 배출하기 위한 유리한 여건들과 놓쳐서는 안 될 기회들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시장입니다.

따라서 코렐리아는 원대하지만 현실적인 ‘지속 가능성 목표’를 설정하였습니다. 또한 목표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몸소 실천함으로써 저희의 굳건한 믿음을 포트폴리오 스타트업들에게 전파하고자 합니다.

최신 기사

한국계 프랑스 장관이 세운 '코렐리아캐피탈', 국내 상륙 본격화

한국계로 프랑스 문화부장관에 올랐던 플뢰르 펠르랭 대표가 이끄는 코렐리아캐피탈(Korelya Capital)이 국내에서 사업 확대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전망이다. 국내에 처음으로 법인을 설립했고 컨설팅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전문가를 대표로 선임했다.

11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코렐리아캐피탈은 지난달 20일 '코렐리아캐피탈코리아'를 신규 설립했다. 본사는 서울 강남구 언주로 702에 소재한 경남제약타워 한켠에 마련했다.

더 알아보기

네이버가 투자한 유럽 스타트업 7곳, 유니콘 등극

네이버가 초기 투자한 유럽 스타트업 7곳이 기업가치 1조원을 넘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 세계로 사업 영토를 넓히고 유망 벤처를 발굴하기 위해 유럽 투자 펀드를 결성한 지 6년 만에 달성한 성과다.

10일 매일경제신문이 입수한 '네이버의 유럽 투자 현황과 성과'에 따르면 네이버가 유럽 사업을 확장하고자 2016년부터 코렐리아캐피털을 통해 출자한 'K-펀드1'이 투자해온 스타트업 17개 중 7개가 최근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을 인정받았다. 올해 4월 기준 7개 유니콘 기업 가치를 합하면 20조원에 육박한다. 네이버는 K-펀드1을 통해 총 3억3000만유로(약 4410억원)를 투자했는데, 투자 기업들의 현재 가치를 감안하면 투자 원금 대비 수익률이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 알아보기

"한국의 시간이 왔다"…韓공격투자 준비하는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투자 동맹군'을 만든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캐피털 대표가 올해 국내외 벤처기업에 대한 선제적·공격적 투자를 선언했다. '유니콘'을 넘어선 '데카콘'(기업가치 100억불)스타트업을 발굴하겠다는 게 이들의 포부다.

펠르랭 대표는 최근 매일경제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네이버를 포함해 주요 기관투자자가 참여하는 다국적 투자연합(K펀드2)의 구성을 완료했고 유럽과 한국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펀드는 단순 투자를 통한 회수로 이익을 내기보다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빅테크'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IT 스타트업 중 옥석을 가려낸다는 구상이다. 펠르랭 대표는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이커머스(전자상거래)플랫폼, 인공지능(AI),핀테크 분야 뿐 아니라 새롭게 떠오르는 블록체인·메타버스·대체불가토큰(NFT) 관련 신생 기업에 집중한다는 투자 전략을 공개했다.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