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horizons for European Tech Growth & Asia

The next Global Tech Leaders will be European
Partners of choice for exceptional Founders

코렐리아는
유럽의 글로벌 챔피언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

코렐리아 캐피탈은 파리, 런던, 서울을 중심으로 유럽의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입니다. 유럽 스타트업들이 아시아 시장에서 도약하고 기술 저변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고의 투자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코렐리아는 한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비롯하여 아시아 내에서의 풍부한 네트워크를 자랑하며, 포트폴리오 기업들에게 자본 투자 이상의 다양한 가치를 제공합니다.

프랑스 디지털 경제부 장관과 문화부 장관을 역임한 플뢰르 펠르랭 대표가 2016년 창립한 코렐리아 캐피탈은 3억 유로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는 투자 플랫폼입니다.

코렐리아는 열정과 경험, 그리고 네트워크를 가지고 역량 있는 창업가들이 글로벌 시장의 챔피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철저한 분석을 통해 훌륭한 창업가들의 성장을 모든 단계에서 지원합니다

코렐리아는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역량 있는 유럽의 창업가들을 발굴하고, 함께 성공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코렐리아는 명확한 투자 기준과 원칙을 가지고 투자 대상을 발굴하고 신속하게 투자 적합성을 평가합니다.

코렐리아는 파트너 창업가들과 긴밀하게 협력합니다. 파트너 기업들이 다양한 시장을 개척하며 직면할 어려움들을 깊이 이해하고, 저희의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여 기업들의 도전을 성공으로 이끌 것입니다.

유럽의 선두적인 유망 기업들을 지원합니다

지속 가능한
기술 생태계를
지지합니다

더 알아보기

‘지속 가능한 발전’ 이라는 개념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전세계적 관심을 끌면서 비즈니스와 정치적 의제로 꾸준히 부각되어 왔습니다. 또한, 규모와 상관없이 모든 조직들은 그들이 미치는 사회·환경적인 영향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인식이 점차 강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로서 법적 의무들은 거의 대부분 대기업만에게만 국한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 코렐리아는 윤리적인 이유는 물론 경제적 이유로도 기업 활동의 모든 단계에서 ‘지속 가능성’ 이 필수불가결한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회·환경 문제를 적극적으로 포용하는 기업이야말로 장기적으로 우수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유럽은 ‘지속 가능한’ 차세대 글로벌 리더들을 배출하기 위한 유리한 여건들과 놓쳐서는 안 될 기회들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시장입니다.

따라서 코렐리아는 원대하지만 현실적인 ‘지속 가능성 목표’를 설정하였습니다. 또한 목표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몸소 실천함으로써 저희의 굳건한 믿음을 포트폴리오 스타트업들에게 전파하고자 합니다.

최신 기사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고아에서 장관, 사업가로’... 내 운명 한국과 비슷해” 펠르랭의 선택

2016년 공직에서 물러난 뒤 네이버와 함께 하는 스타트업 투자회사 ‘코렐리아’ 대표로 변신한 펠르랭의 행보를 나는 멀리서나마 지켜보았다. 한국과 프랑스의 경계를 뛰어넘듯 공공과 민간의 경계를 자연스럽게 점프하며 사는 그 꿋꿋한 균형 감각은 어디서 오는 걸까?

펠르랭의 자전 에세이 ‘이기거나 혹은 즐기거나’는 국경을 넘어 버려졌던 아이가 어떻게 한 명의 성숙한 인간으로 통합되어가는가를 보여주는 섬세한 심리보고서이며, 동시에 동양인, 여성, 서민 출신의 한 여성이 다양한 허들을 넘어가며 프랑스 엘리트 사회로 진입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생생한 사회 드라마다.

더 알아보기

'네이버 출자' 코렐리아캐피탈, UAE 국부펀드와 '램프 네트워크' 투자

네이버가 출자한 코렐리아캐피탈이 UAE 국부펀드 무바달라 캐피탈과 함께 웹3 결제 플랫폼 '램프 네트워크'에 투자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램프 네트워크는 시리즈B 투자 라운드를 통해 7000만 달러(약 960억원)를 조달했다. 이번 펀딩은 코렐리아 캐피탈과 무바달라 캐피탈이 공동으로 주도했으며 시리즈A 투자 라운드를 주도했던 발더톤 캐피탈과 신규 투자자인 코지토 캐피탈이 투자자로 참여했다.

더 알아보기

"한국의 시간이 왔다"…韓공격투자 준비하는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털 대표

세계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각계 오피니언 리더들의 삶을 통해 대한민국의 방향성을 들어보는 아리랑TV의 ‘The Globalists’가 프랑스 前 통상장관, 前 문화부장관 플뢰르 펠르랭(Fleur Pellrin)을 만났다.

현재 벤처 투자자로 활동하는 플뢰르가 한국 스타트업과 K-컬쳐에 유독 관심을 가지는 이유를 묻자, 그녀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는 매우 활기차고 커다란 잠재력을 가지고 있지만, 그동안 프랑스 투자 회사들은 한국에 관심을 갖지 않아 아쉬웠다”며 “한국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한국과 프랑스 모두에 시너지 효과를 내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K-콘텐츠는 매우 한국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보편적인 공감을 이끌어낸다는 점이 놀랍다”면서 “이러한 한국의 강점을 알아보는 유럽의 사람들을 연결해주는 가교가 되고 싶다”는 비전을 전했다.

한국과 유럽을 잇는 가교, 플뢰르 펠르랭과의 대담은 9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알아보기

“K콘텐트 기업, 지금 유럽 와라”

“지극히 한국적인 드라마까지 해외에서 성공하는 현상은 이제 외국인들이 한국을 깊이 이해하고, 생활방식에도 관심 갖는다는 걸 의미합니다. 한류 덕에 한국 스타트업들이 유럽에 진출할 매우 좋은 기회가 열렸다고 봅니다.”

프랑스 중소기업디지털경제부, 문화부 장관을 지낸 플뢰르 펠르랭(Fleur Pellerin) 코렐리아캐피탈 대표의 말이다. 펠르랭 대표는 지난달 25~26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최한 ‘2022 스타트업콘’의 2일 차 기조연설자로 나서 한국 콘텐트 기업들의 경쟁력과 약점, 향후 기회에 대해 이야기했다. 행사 직후 만난 펠르랭 대표는 “K팝, K드라마에서 시작된 한국에 대한 관심은 한층 복잡한 한국 콘텐트에 대한 관심으로도 이어지고 있다”며 “요즘은 K자가 붙은 건 무엇이든 환영받을 정도”라고 유럽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더 알아보기